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yeqoim님의 블로그 http://blog.kcmusa.org/yeqoim
순전한 복음 회복을 위한 예레미야의 절규
링크
   2020년 5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메모박스
바울은 고린도 전서 13장 11절에서 “내가 어렸을 때에는 말하는 것이 어린 아이와 같고 깨닫는 것이 어린 아이와 같고 생각하는 것이 어린 아이와 같다가 장성한 사람이 되어서는 어린 아이의 일을 버렸노라”라고 말씀한다. 이 말씀을 통해 초월적 관점에 대한 이해를 넓혀 보자.

어린아이들의 ‘세계’도 나름의 규칙과 약속이 있다. 종이로 돈을 만들고 일정한 규칙과 약속 안에서 그것을 사용한다. 그 규칙과 약속 안에서 아이들은 대단히 진지하다. 군대놀이를 할 때는 계급을 정한다. 나름대로 작전에 능하고 리더십이 있는 아이가 대장이 된다. 병원놀이를 할 때는 다른 아이보다 질병이나 약 이름을 많이 아는 아이가 의사가 된다.

어른의 ‘세계’는 어떤가? 어른의 사회도 그 작동방식은 어린아이의 ‘세계’와 다를 바 없다. 다만 좀 더 세련되고 좀 더 고급화 되었을 뿐이다. 어른의 군대에서도 작전 능력이나 리더십이 좀 더 나은 사람이 높은 계급에 올라간다. 의사들도 일반 사람보다 의학을 좀 더 많이 공부한 사람들이다. 돈도 어린 아이의 세계에서 그랬던 것처럼 사회적 합의에 의해 가치를 부여한다.

이 세상에서는 어른의 ‘세계’가 끝이다. 그래서 어른의 기준으로 모든 것을 판단한다. 어른의 기준으로 볼 때 어린 아이의 ‘세계’는 유치하고 조잡하다. 만일 어른의 세계가 없다면 어린 아이의 세계가 유치하고 조잡하다는 것을 알 수가 없다. 판단 기준과 시각이 어린 아이의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른의 세계 위에 그보다 더 고급한 세계가 있다면 어떻게 될까? 사실 ‘더’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 절대적으로 다른 차원이다. 그 시각과 기준으로 판단하면 어른의 세계를 포함한 이 세상 자체가 참으로 조잡하고 유치하다. 어른의 세계에서 별 일만 개를 달았다 해도 인간이다. 모든 전쟁에 승리할 수는 없다. 세계 최고의 의사들도 감기 하나 완치시키지 못한다. 아이들의 세계에서 다른 아이보다 ‘조금’ 뛰어난 아이가 대장이 되고, 의사가 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바울이 말씀한 것처럼 어른이 되면 어린아이의 일을 버린다. 어렸을 때는 조잡한 장난감에 눈과 마음을 온통 빼앗긴다. 그런 장난감을 많이 갖고 있는 친구가 그렇게도 부럽다. 필자가 어렸을 적 가졌던 구슬 중, 어린 눈에 너무도 신비로운 문양을 가진 구슬이 있었다. 그 구슬을 보고 있으면 마치 신비한 세계로 끌려들어가는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그 구슬은 구하기도 힘들어서 어쩌다 찾으면 많은(?) 돈을 주고라도 샀다. 초월적 시각에서 본다면, 어른들의 마음을 빼앗는 10캐럿짜리 다이아몬드와 어린 아이들의 마음을 빼앗았던 구슬은 아무런 차이도 없다. 심지어 세상의 시각을 가지고도 ‘황금 보기를 돌같이’했던 사람들도 있다.

아이들의 세계 위에 어른의 세계가 있고 그 위에 초월적 세계가 있다. 크리스천들은 초월적 세계의 사람들이다. 이 세상의 것들이 조잡하고 유치한 것임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것들은 심지어 배설물처럼 보인다(빌 3:8 참조).

물론 육신의 삶을 유지하기 위해 세상 것들이 필요하다. 그러나 그것들은 아무런 ‘가치’도 없다. 수단일 뿐이다. 어릴 적 그리도 소중했던 종이돈이 어른이 되어서는 그저 유치한 장난감인 것과 같다. 그렇다고 처음부터 이런 것들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어릴 적 소중한 것들을 소중한 것으로 경험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것을 통해 정상적인 어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성장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사람들은 ‘성인 아이’가 된다. 크리스천이라 할지라도 이 세상 어른 세계의 가치관을 심도 있게 경험할 필요가 있다. 이것을 정상적으로 경험하지 못하면 하나님의 창조세계에 대한 잘못된 이해를 갖게 된다. 문제는 크리스천이라고 하면서 초월적 세계로 성장하지 못하고 ‘어른 세계’에 멈춰버린다는 것이다. 이것은 다섯 살에서 육신적 성장이 멈춘 것보다 더 큰 재앙이다.

초월적 관점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돈은 그저 이 세상에서 잠시 필요한 것뿐이다. 아무런 가치도 없는 것이기에 목적이 될 수도 없다. 인간은 가치 있는 일에 시간과 물질을 투자한다. 진정한 가치가 있다면 목숨까지도 걸 수 있다. 크리스천의 모든 가치는 초월적 세계에 있기에 ‘먹는 것, 입는 것, 마시는 것’에 삶을 허비하지 않는다. 그들의 가치는 오직 ‘하나님 나라와 의’다(마 6:33).

이런 관점에서, 제자훈련에 애정을 가지고 있는 필자는 오늘날 시행되고 있는 제자훈련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왜냐하면 오늘날의 제자훈련에는 초월적 관점이 결여되어 있기 때문이다.

트랙백 주소 : http://blog.kcmusa.org/blog/trackback.php?article_id=5983
작성자 : 비밀번호 : 확인
이메일 :
덧글 :
맞춤법 검사 (우리말 배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