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somsil님의 블로그 http://blog.kcmusa.org/somsil11
   2018년 1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본문 제목 2018년 12월
받은 구원

받은 구원에는 세 가지가 있어. 칭의(稱義), 중생(重生), 하남님의 자녀 됨.

그런데 이 세 가지는 내가 주를 영접하여 믿을 때, 내가 믿어 구원받았을 때 한 번에 다 이루어진 일회적 구원이야.

내가 태어났을 때 나는 한국인이 되었고, 남자가 되었고 김 씨 성을 갖게 되었고, 하는 이 모든 것이 한 번에 된 것과 꼭 같아.

칭의(稱義)

먼저 칭의에 대해 설명할게.

내가 예수 믿으면 의인(義人)이 되는 것 아니야. 내가 예수 믿어 구원 얻었어도 나는 여전히 죄인(罪人) 이지만 내가 예수님을 구세주로 믿을 때(받을 때) 내 죄를 다 대신하신 주님이 내 안에 영접되어 내 영과 주님의 영이 하나가 되어 아담 안에서 죽었던 내영이 새 생명을 얻었기 때문에 하나님이 나를 의인(義人)으로 인정(認定) 해 주시는 놀라운 사건이 생긴 거지. 칭의가 영어로 justification이지. justification은 just하지 않은데 justify 해주었다는 말이지.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고 있어.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더니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구속(救贖)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을 얻은 자 되었느니라. 이 예수를 하나님이 그의 피로써 믿음으로 말미암는 화목제물로 세우셨으니 이는 하나님께서 길이 참으시는 중에 전에 지은 죄를 간과하심으로 자기의 의로우심을 나타내려 하심이니 곧 이 때에 자기의 의로우심을 나타내사 자기도 의로우시며 또한 예수 믿는 자를 의롭다 하려 하심이라 그런즉 자랑할 데가 어디냐 있을 수가 없느니라. 무슨 법으로냐 행위로냐. 아니라 오직 믿음의 법으로니라 그러므로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얻는 것은 율법의 행위에 있지 않고 믿음으로 되는 줄 우리가 인정하노라>(롬3:23-28)

우리는 구원을 통해 믿음의 법으로 은혜로 값없이 하나님 앞에 의롭다고 인정 된 거야. 이것이 칭의(稱義), 의인(義認), justification 이야.

중생(重生) 하나님의 자녀됨

중생이라는 말의 뜻은 <거듭 난다>. <위로부터 난다>는 말이야. 나는 우리집안에서 김 아무개의 자녀로 태어났고 내가 예수를 믿을 때 하나님의 자녀로 또 다시 태어났으니까 내가 하나님의 자녀로 다시 태어난 것이 거듭난 것이고 중생이지.

나는 땅에서 김 아무개의 자녀로 태어났는데 내가 예수를 믿을 때 하늘에 계신 하나님의 자녀로 태어났으니까 나는 믿음으로 위로부터 난자가 된 것이지.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어.

<그분께서 세상에 계셨으며 세상이 그분에 의해 만들어졌으되 세상이 그분을 알지 못하였고 그분께서 자기 백성에게 오시매 그분의 백성이 그분을 받아들이지 아니하였으나 그분을 받아들인 자들 곧 그분의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다 하나님의 아들이 되는 권능을 그분께서 주셨으니 이들은 혈통으로나 육신의 뜻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에게서 태어난 자들이니라.>(요1:10-13)

여기서 그분은 예수님이야. 그분 예수님을 받아드린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은 하나님에게서 태어난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고 하나님이 말씀하시고 있어.

다시 말할게.

우리가 세상에 있는 김 아무개의 자녀로 태어났고(한 번) 다시 믿음으로 하나님에게서 태어났으니(두 번) 이게 중생이야. 우리가 믿을 때 믿음으로 다 중생했다고 하나님이 말씀하시고 있어. 믿는 사람은 믿을 때 이미 다 중한 사람들이지. 어떤 사람은 믿은 후 방언을 하고 신비한 체험을 해야 중생한 것으로 말하지만, 그런 것이 아니야. 믿을 때 성도는 다 하나님의 자녀로 중생한 것이야.

트랙백 주소 : http://blog.kcmusa.org/blog/trackback.php?article_id=5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