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somsil님의 블로그 http://blog.kcmusa.org/somsil11
   2020년 7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1) 신명기 31장에서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 이스라엘 백성들을 격려하신다. 하나님이 친히 저들 앞에 앞서 나가시며 모든 대적을 멸하실 것을 약속하신다. 이스라엘 백성은 강하고 담대해야 한다.

모세는 이제 그 사명이 다하였고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가나안으로 진군해야 한다. 여호수아는 강하고 담대해야 한다. 하나님 여호와가 저들과 함께 가시며 결코 저들을 떠나지 아니하시며 버리지 아니하실 것이기 때문이다.

(2) 이스라엘 백성들은 해마다 초막절에 하나님이 주신 율법의 말씀을 낭독하여 백성에게 들려주고 지키게 해야 하고 그 자녀들에게 이 율법의 말씀을 가르쳐야 한다.

(3)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 땅에 들어 간 후 결국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에게 돌아가 저들이 하나님이 이미 경고하신 저주를 받게 될 것을 다 아신다.

(4) 하나님은 이런 이스라엘 백성들이 늘 하나님의 말씀과 경고하시는 음성을 기억하게 하기 위해 노래를 지어 가르친다.이 노래가 신명기 32장이다.

(5)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가르친 노래엔 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은혜를 말하고, 이스라엘 백성의 반역과 하나님의 진노를 말하며, 하나님은 정의와 자비를 통해 악에 보응하시지만 자비하신 은총으로 이스라엘의 대적을 징벌하시며 이스라엘 백성의 죄를 속죄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말한다.(신32:1-43)

<하늘이여 귀를 기울이라 내가 말하리라 땅은 내 입의 말을 들을지어다. 내 교훈은 비처럼 내리고 내 말은 이슬처럼 맺히나니 연한 풀 위의 가는 비 같고 채소 위의 단비 같도다. 내가 여호와의 이름을 전파하리니 너희는 우리 하나님께 위엄을 돌릴지어다. 그는 반석이시니 그가 하신 일이 완전하고 그의 모든 길이 정의롭고 진실하고 거짓이 없으신 하나님이시니 공의로우시고 바르시도다. 그들이 여호와를 향하여 악을 행하니 하나님의 자녀가 아니요 흠이 있고 삐뚤어진 세대로다 어리석고 지혜 없는 백성아 여호와께 이같이 보답하느냐 그는 네 아버지시요 너를 지으신 이가 아니시냐 그가 너를 만드시고 너를 세우셨도다. 옛날을 기억하라 역대의 연대를 생각하라 네 아버지에게 물으라 그가 네게 설명할 것이요 네 어른들에게 물으라 그들이 네게 말하리로다. 지극히 높으신 자가 민족들에게 기업을 주실 때에, 인종을 나누실 때에 이스라엘 자손의 수효대로 백성들의 경계를 정하셨도다 여호와의 분깃은 자기 백성이라 야곱은 그가 택하신 기업이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황무지에서, 짐승이 부르짖는 광야에서 만나시고 호위하시며 보호하시며 자기의 눈동자 같이 지키셨도다. 마치 독수리가 자기의 보금자리를 어지럽게 하며 자기의 새끼 위에 너풀거리며 그의 날개를 펴서 새끼를 받으며 그의 날개 위에 그것을 업는 것 같이 여호와께서 홀로 그를 인도하셨고 그와 함께 한 다른 신이 없었도다. 여호와께서 그가 땅의 높은 곳을 타고 다니게 하시며 밭의 소산을 먹게 하시며 반석에서 꿀을, 굳은 반석에서 기름을 빨게 하시며 소의 엉긴 젖과 양의 젖과 어린 양의 기름과 바산에서 난 숫양과 염소와 지극히 아름다운 밀을 먹이시며 또 포도즙의 붉은 술을 마시게 하셨도다.>(신32:1-15)

얼마나 귀하고 얼마나 사랑과 은혜가 크신 하나님이신가. 이스라엘 백성은 얼마나 크신 은혜를 입은 백성인가.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은 이런 하나님을 떠난다. 오호 통재라. 이 일이 오늘도 성도에게 일어난다. 정신 차려야 한다.

(6) 구원 받은 성도들이 이 땅에서 늘 실패하며 살 것을 하나님이 다 아신다. 그래서 하나님은 또 저들을 징계하실 수밖에 없지만 하나님은 다시 회개의 심정을 주셔서 결국은 승리하게 하신다. 성화는 사탄과의 끊이지 않는 싸움이다. 성도가 많은 경우 넘어가지만 그래도 하나님이 저들의 손을 붙잡고 승리케 해 주신다.

성도여 담대 하라. 이미 사탄을 이기신 주님을 의지하라. 넘어진 자리에서 일어나 다시 사탄을 물리쳐라. 기도와 찬송과 말씀으로 승리하라. 할렐루야.

(7) 모세는 느보산에 올라가 하나님의 약속과 축복이 있는 땅, 가나안 땅을 바라보지만 므리바에서 바위를 지팡이로 침으로 하나님의 거룩을 이스라엘에 나타내지 못한 죄로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할 것을 다시 말씀한다.(신32:48-52)

트랙백 주소 : http://blog.kcmusa.org/blog/trackback.php?article_id=5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