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somsil님의 블로그 http://blog.kcmusa.org/somsil11
   2020년 5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5. 레위인이 이스라엘의 장자인 루우벤을 대신하여 장자의 자이에 오른 것은 하나님의 주권적 은혜이지만 출32장이 보여주는 레위족속의 특별한 봉사도 기억해야 한다.

모세가 시내 산에 올라가 40일 간 하나님 앞에서 십계명과 율례를 받고 산 아래로 내려왔을 때 이스라엘 백성은 금으로 송아지를 만들고 이 우상이 그들을 애급에서 구원해 낸 신이라고 경배하며 뛰놀고 있었다. 하나님은 진노하셨고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들 앞에서 이렇게 말한다. <누구든지 여호와의 편에 있는 자는 내게로 나아오라> 이 말을 들은 레위 자손들은 모세 앞에 나왔고 모세는 이 레위 사람들에게 칼을 들어 진중에 들어가 백성들을 도륙하라고 명령한다. 이 날에 레위인들을 통해 이스라엘 백성 3천 명가량이 죽임을 당한다. 모세는 이 때 레위 족속에게 이렇게 말한다.

<각 사람이 그 아들과 그 형제를 쳤으니 오늘날 여호와께 헌신하게 되었느니라 그가 오늘날 너희에게 복을 내리시리라>(출32:29).

이스라엘 온 백성이 우상을 만들어 우상에게 경배하고 있을 때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 <누구든지 여호와의 편에 있는 자>를 찾았고 이 때 레위 족속이 여호와 편으로 나섰다. 여호와의 편에 서 있다는 말은 내 의지를 죽이고 여호와의 뜻에 순종을 결단하는 것이다. 레위인의 이 헌신의 결단, 하나님 앞에 나서는 결단, 이것은 이스라엘 백성을 대신하여 장자의 자리에 있게 복을 받게 하였다.

6. 레위인의 계수

① 이스라엘 백성의 장자를 대신할 레위인들의 인구가 계수된다. 레위인들은 일반 지파들과 달리 태어난 지 일 개월 이상 된 자부터 계수 대상이 된다. 이러한 사실은 레위인들의 계수가 전쟁에 참가하기 위한 군대로서의 계수가 아니라 단순히 이스라엘의 장자를 대신하기 위한 생명의 속전으로서의 사명을 담당하기 때문이다. 그런 까닭에 비록 사리를 온전히 구분하지 못하는 어린아이일망정 레위인 한 사람 한 사람은 매우 귀중한 역할을 하는 자들이다.

② 레위인들의 인구를 계수한 결과 그들의 숫자는 이스라엘 백성의 장자보다 273명이 모자랐다. 따라서 이들 273명은 레위인들로서는 대신할 수 없는 자로 남게 된다. 하나님은 그들 273명에게 생명의 속전을 요구하신다. 이스라엘 모든 장자들은 어떻게 하든지 대속의 은총을 받아야만 한다. 만약 대속의 은총을 입지 않는다면 그는 곧 죽을 수밖에 없었다. 이는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의 은총을 받지 않고서는 결단코 영생을 얻을 수 없다는 구속의 진리를 예표 한다.

7. 레위지파의 위치와 그 임무

① 아론의 아들들이 제사장의 직분을 맡는다(10절).외인이 가까이 하면 죽임을 당한다. 누구든지 다른 어떤 사람이 제사장의 직분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 오직 아론과 그의 아들들 외에는 아무도 그 직분을 행하러 가까이 와서는 안 되었으며 아론과 그의 아들 외에 다른 모든 사람들은 그 직분에 대해서는 외인이었다.

② 아론의 두 아들 <엘르아살과 이다말이 그 아비 아론 앞에서>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였다.

③ 레위인에게 제사장의 일을 도우라는 명령이 내려진다. 하나님은 레위인을 아론과 그 아들들에게 주라고 말씀한다.(9절)

④ 레위인들은 여호와를 섬기는 제사장들에게 시종하며(6절) <아론의 직무를 위해서 회막에서 시무해야>(7절) 했다.

레위인들이 희생 제물을 잡아야 한다. 제사장은 이 제물로 제사를 드린다. 레위인들이 향을 준비해 놓아야 하고 제사장들은 향을 피우는 일을 한다.

8. 구원 받은 성도는 이 세상에서 제사장이요, 레위 인이다.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생활 전부가 하나님이 받으시는 제사(예배)로 살아야 한다.

트랙백 주소 : http://blog.kcmusa.org/blog/trackback.php?article_id=5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