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somsil님의 블로그 http://blog.kcmusa.org/somsil11
   2020년 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16. 창세기 20장

창세기 20장은 아브라함이 그랄 땅에 거하는 동안 그 아내 사라를 그랄 왕에게 빼앗겼을 때 하나님이 사라를 아브라함에게 무사히 돌려 준 사건을 기록하고 있다.

1)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지켜주신다고 약속하셨고 이렇게 범사에 지켜주신다. 구원 받은 성도는 주 안에 있다. 어떤 경우에도, 육체의 생명이 끝날 때도 주님이 지켜주신다. 생명이 끝날 때 성도는 영생으로 들어간다. 이것이 하나님이 범사에 성도를 지켜주시는 방법이다.

2) 아브라함은 흉년이 만나도 가나안 땅에 거해야 한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이 축복으로 주신 땅, 가나안 땅을 떠나는 것은 위험한 일이다. 성도가 제단을 떠나는 것은 롯이 소돔으로 가는 일이요, 아브라함이 애급과 그랄 땅으로 가는 일이다. 위험한 일이다.

3) 아브라함은 아내를 누이라고 말해 자신의 생명을 보장받고자 하는 불신앙에 빠져 아내를 빼앗기는 수모를 겪는다. 성도가 세상으로 돌아가면 더 큰 어려움이 기다린다. 아브라함의 잔꾀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세상 사람에게 수모를 받는 부끄러움을 가져왔다. 믿음으로 사는 길에 내 꾀를 부리지 말아야 한다.

아브라함은 애급에 내려가서도 이와 꼭 같은 행동을 하였다.(창12:13--) 아브라함도, 우리도 인간은 늘 약하다. 이렇게 넘어질 수 있다. 늘 하나님이 지켜주신다는 믿음으로 더 무장하고 겸손해야 한다.

4) 아브라함은 이방인 그랄 왕에게 <네가 마땅히 하지 말아야 할 일들을 내게 행 하였도다>;하는 꾸지람을 듣는다. 성도가 안 믿는 사람 앞에 꾸지람을 듣게 살아서는 안 된다.

5) 아브라함은 <분명히 이곳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으므로 내 아내로 인해 그들이 나를 죽일 줄로 내가 생각하였기 때문>이라는 대답을 하지만 그랄 땅의 왕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다. 성도가 나만 믿음으로 산다는 생각은 실수를 불러올 수 있다. 우리 주위에 믿음으로 살아가는 많은 사람이 있다. 늘 내 믿음 앞에 겸손해야 한다.

6) 하나님은 그랄 왕에게 꿈으로 계시하셨다. 오늘도 꿈의 계시는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지금 우리에게는 말씀의 계시가 있다. 말씀 제일로 살아야 한다. 꿈에 분명하게 하나님이 주시는 계시가 확인 되어야 한다. 그럴사 한 이야기를 하나님의 계시로 해석해서는 안된다.

7) 아브라함이 그랄 왕을 위해 기도할 때 그랄 왕과 백성에게 내린 불임의 재앙을 돌이켜 주신다. 아브라함은 부족해도 제사장이다. 우리 모두가 부족해도 제사장이다.

(벧전 2:9 그러나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가 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 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이의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게 하려 하심이라) 제사장은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하여야 한다.

트랙백 주소 : http://blog.kcmusa.org/blog/trackback.php?article_id=5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