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somsil님의 블로그 http://blog.kcmusa.org/somsil11
   2019년 6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Ⅱ. 사람의 구조적 성질

A. 인간의 구성요인

1. 二分說 과 三分說

① 사람의 三分說 주장은 초기 기독교 시대에 Hella와 Alexandria 교회의 교부들로부터 많이 옹호되었다. Alexandria의 Clement, Origen, 닛사의 Gregory 등의 교부가 三 分說을 주장했다.

② Athanasius나 Theodoert은 三分說을 배격, 二分說을 주장했다. Augustine도 二分說 을 주장했다.

③ 중세기와 종교 개혁시대에는 대체적으로 三分說이 옹호되었다.

④ 19세기에 들어와 구라파 계통의 신학자들 - Roos, Olshausen, Beck, Delitzsch, Auberlen, Oehler, White, Heard 등이 三分說을 주장했다.

⑤ 三分說은 인간이 영(spirt, 루아크, πνευμα), 혼(soul, 네페쉬, ψυχη), 육(body, 바사 르, οωμα)로 되어 있음을 주장하는 것으로 살전 5:23; 히 4:12; 고전 14:14-15l 눅 1:46 등에서 성경을 찾아볼 수 있다.

⑥ 二分說은 인간이 영혼과 육신으로 되어 있다고 보는 설로 많은 성경에 인간을 육과 영혼으로 구분하고 있다.

2. 인간성의 구조적 요소들에 대한 성경의 교훈

① 성경에 많은 표현은 인간이 몸과 영혼으로 되어 있는 二分的 표현이다. 그리고 성경 은 이 몸과 영혼이 통일되어 있는 것으로 가르친다. 즉 각 부분이 평행선을 따라 움 직이자만, 이중적인 것으로 간주하지 않도록 가르치고 있다.

영과 육의 평행적 관념은 Hella 철학에서 보여주는 것으로 성경적은 것은 아니다.

성경은 사람의 복합적인 성질을 인정하지만 이것이 결코 사람 안에 이중적 주체로 보 지는 않는다. 사람의 행동은 전인적인 것이다. 죄를 짓는 것은 영혼이나 혹은 육이 아니라 사람이다. 우리가 구원을 받는 것도 영혼만이 아니라 사람이 구원을 받는다.

◇ 창 2:7에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 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되었다>는 구절에서 우리는 특히 우리는 특히 <하나님이 사람을 지으시고 - 사람이 생령 이 되었다>고 하는 말, <사람>에서 통일성을 찾아보아야 한다.

여기의 사람 - 생령은 영혼과 육신의 두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하나로 통일된 사람이 요 생령이다.

② 구약의 히브리어에선 육, 영혼을 말할 때 영혼은 사람의 개체를 말하는 경우가 많으며 (시 10:1, 2, 104:1, 146:10;., 사 42:1...), 구약에서는 영혼에 대조적인 것으로 영과 혼 의 대조가 아닌 하등적인 것과 고등적인 것, 자상적인 것과 천적인 것, 동물적인 것과 신적인 대조를 이루고 있다(전 3:21; 전 12:7; 욥31:8; 33:4).

③ 성경은 영과 혼을 구분하는 것보다 영혼이란 말이 많이 쓰여지며, 영과 혼은 같은 뜻으 로 교대적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마 6:25, 10:28에는 사람을 혼(목숨)과 몸으로 부르고 있는데, 전 12:7; 욥 31:8; 33:4).

④ 성경에서 죽음은 종종 혼이 떠나는 것으로 묘사된다(창 35;18; 왕상 17; 21). 그리고 죽 음이 또 영이 떠나는 것으로도 표현된다(시 31:5; 눅 23:46; 행 7:59).

⑤ 영과 혼의 대조는, 영은 사람 안에 있는 영적 요소로 몸을 통제하는 원리로, 그리고 혼 은 인간 안에 있는 감정 - 마음의 요소로 구분해 볼 수 있다. 그러나 영과 혼의 엄격한 구분을 하는 것은 무모하다. <사람은 영을 가지고 있으나(has)실상은 혼이다(is)>라는 말 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

⑥ 살전 5:23과 히 4:12에 영, 혼, 육의 분명한 표현이 나오지만 영과 혼은 늘 혼돈된 것으 로 사용된 성경구절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3. 신체와 영혼의 관계

① 一元論(Monistic Theory) : 신체와 영혼은 하나라는 이론이다.

이 일원론에서는 유물론(Materialism)과 유심론(Idaelism)이 있다. 유물론은 모든 것의 근본은 물질이요 영적인 것은 그 부산물이라는 것이요. 유심론은 모든 것의 기초적 실체 는 영이요 물질은 그 부산물이라 본다. 유심론은 유령론(Spiritualism)이라고도 한다.

② 二元論(Dualistic Theory) : 모든 사물이 영과 육의 二元性을 가지고 있다. 이론이다.

a. 기회론(Occasionalism) : Cartesius가 주장. 물질과 영은 자체의 특별한 법칙들에 의 거하여 역사하기 때문에 공동적 행동이 없다는 것이다.

b. 평행론(Paralleism) : Leibnitz가 주장. 물질과 영이 각기 특별한 법칙에 의거 역사하 지만 하나님의 계속적 간섭에 의해 공동적 행동이 산출된다.

c. 실재적 이원론(Realistic Dualism) : 신체와 영혼은 서로가 상호작용하는 구별된 실체 들이다. 그리고 이 상호작용은 인간이 이해할 수 없는 신비에 속한다. 신체의 죽음 후에는 영은 작용하는 실체로 남는다. 이것이 성경적이다.

트랙백 주소 : http://blog.kcmusa.org/blog/trackback.php?article_id=5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