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sil님의 블로그 http://blog.kcmusa.org/somsil11
   2019년 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말씀과 성찬의 관계, 성찬 논

기독교 예배에서 설교와 성만찬은 상호보완의 관계를 이룬다. 설교는 영적이며, 성만찬은 육적인 것으로서 이 둘의 조화는 말씀이 육신이 되는 신비인 셈이다. 성만찬이 없는 예배는 불구의 예배이며, 불완전한 예배인 것이다. 따라서, 기독교 예배에서 성만찬을 제외시킨다면 이는 유대교의 회당예배와 동일한 것으로 기독교 예배의 독특성은 상실되고 만다.

어거스틴도 성만찬을 가리켜서 보이는 말씀이라고 한 바 있다. 즉 성만찬을 행함은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한다는 의미이다. 이처럼, 말씀과 성만찬이 함께 하나의 완전한 유기체를 구성하므로 거룩한 예배가 된다.

칼빈이 쓴 교회의 두 표지는 말씀과 성례이다. 칼빈은 권징을 강조하지만 그것은 교회에 존재에 안 할 수 없는 필수적인 것이 아니라, 있으면 좋은 것이다. 교회 안에 아무리 죄를 지은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도 말씀과 성례가 바르게 전파되면 그것은 교회이다. 권징을 통해서 교회가 깨끗해지면 더 좋은 것이다. 말씀과 성례가 교회의 표지이기 때문에 그것이 바르지 않으면 교회가 아니라고 하였다. 칼빈은 로마 카톨릭이 복음을 제대로 전하지 않기 때문에 가짜 교회라고 했다. 아무리 교회가 타락되었다고 할지라도 말씀과 성례가 있는 이상 교회로부터 분리되어 나가면 안 된다고 하였다.

1) 웨스트민스터 예배 모범

이 예배 모범은 그 기본정신과 표현에 있어서 제네바 예식서와 큰 차이를 발견하기는 힘들지만 그 구조와 내용의 형성은 약간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 예배모범에 실린 강조점들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 특성을 발견하게 된다.

(1) 주일 성수는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여 하나님을 예배하는 날로서 모든 준비를 하도록 강조하였다. 이 날의 준비는 오락이나 운동이나 불필요한 노동을 삼가도록 하고 주일 예배를 위한 준비 기도를 권장하였다. 그리고 남은 시간에는 독서와 말씀의 명상, 병자의 심방이나 자선의 손길을 펼치는 날로 보내도록 하였다.

(2) 예배의 분위기는 엄숙하고 진지할 것을 강조하고 어떤 성상이나 무덤을 참배하는 것을 엄금하고 옆 사람과의 대화, 왕과 같은 특수한 인물이 들어 올 때의 경의 표시, 기타 목사를 괴롭히는 일체의 행위를 금지하도록 명시하였다.

(3) 주일 예배의 시작은 죄의 고백으로 시작하여 예배 자들이 용서받은 몸으로 예배하도록 하였다. 여기서 예배하는 사람들이 하나님 앞에 나아와서 가장 우선적으로 실천해야할 예배행위는 하나님께 참회하고 용서받는 것임을 강조한다.

(4) 세례 성례전은 필요한 경우 언제나 공적인 예배시에 목사가 예배모법의 예식을 따라 집례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유아세례는 아이 아버지의 신앙고백과 청원을 중요하게 여겼다. 회중들은 이 시간을 자신이 세례를 받았던 과거를 회상하고 점검해 보는 시간으로 활용하도록 하였다.

(5) 설교 전의 기도가 있었는데 여기서는 설교자의 죄까지도 고백하고 하나님의 은혜를 간구하도록 하였다. 이 부분에 해당된 기도문의 실제는 매우 길게 제시된바 있다. 그리고 감사의 예물은 이 기도전에 드리도록 하였다. 그러나 후에는 기록된 기도문 보다는 즉흥적인 기도를 장려하여 중요한 기도의 유산을 상실한바 있다.

(6) 성경봉독은 가급적이면 66권이 차례대로 봉독할 것을 권장하였으며 분명하고 엄숙하게 봉독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그리스도인들의 일상생활에서 성경읽기는 보편화되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7) 설교는 구원에 이르게 하는 하나님의 능력이며 복음의 사역에 가장 위대하고 탁월한 부분으로 정의하였다. 일을 위하여 설교자는 성경의 원어를 비롯한 신학. 문학, 과학의 지식을 소유해야 함을 당연시하고, 이 막중한 소임을 수행함에 있어서 성령님의 임재에 의하여 보다 확실히 조명되어야 함을 강조한다.

(8) 성찬 성례전을 자주 갖는 것을 원칙으로 하였다. 그러나 당시의 집례할 목사가 부족하다는 현실적인 문제와 제네바에서 년 4회의 성례전의 관례는 이곳에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회수를 정기적으로 지키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9) 성찬 성례전 의식에 있어서 제정의 말씀을 읽도록 하였고, 그 말씀의 적용을 간단히 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분병분잔이 끝난 다음에도 집례 자가 주님의 살과 피에 흠이 가지 않도록 성결한 삶을 살 것을 간결하게 강조하도록 하였다.

(10) 성찬 참여의 형태는 수찬자들이 쯔빙글리가 시도한데로 앉아서 받는 것이 아니라 모두 성찬상 앞으로 12명씩 나와서 받도록 하였다.

(11) 예배 찬송은 시편에 그들의 고유한 운율을 사용하여 불렀고, 악기의 사용은 금지되었다. 그러나 19세기 이후에는 교회 음악의 발전과 함께 악기의 사용이 허용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트랙백 주소 : http://blog.kcmusa.org/blog/trackback.php?article_id=5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