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하 교수의 영화로 보는 신학담론 http://blog.kcmusa.org/ryusiha11
   2018년 1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자유’라는 단어는 모든 인간의 마음에 자리 잡은 욕망이며 갈망입니다. 주체할 수 없는 생명력을 가진 존재들에게는 그 무엇보다 소중한 그 것입니다. 자유를 그것이라고 하는 이유는 어떤 이에게는 꿈이기도, 어떤 이에게는 본성이며,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시작과 새 생명이기도하지만, 누군가에게는 목숨과 전부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모양과 이름은 다르지만 그 본질은 하나 ‘자유’입니다. 그래서 ‘자유’는 인간의 역사의 함께 시작된 모티브-이야기의 원형과 뿌리 가운데에 자리 잡고 있는 인간의 무의식의 역사이자 본성입니다.

인간이 가진 자유를 향한 갈망을, 그 본질을 생각하게 하는 영화가 있습니다. 1995년 스코틀랜드 역사를 소재로 삼은 헐리우드 영화로 폭발적인 흥행과 동시에 이제 하나의 고전이 된 영화인 <브레이브 하트(Brave Heart), 1995>입니다. 영국 역사에 있었던 스코틀랜드 독립전쟁을 다룬 영화입니다. 이 영화를 제시하는 이유는 이 영화만큼 전쟁을 통해 죽음과 자유의 주제를 잘 다룬 영화가 없기 때문입니다. 전쟁 영화는 별도의 장르에서 좀 더 깊게 다루어야 합니다. 전쟁은 인간의 금지된 장난만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여기서 전쟁을 통해 사람들의 피와 목숨을 아낌이 없이 쏟아 부을 수 있는 목적과 대상이 무엇인가를 이해할 것입니다.

<브레이브 하트>는 영화의 소재를 역사에서 따온 것입니다. 스토리는 픽션에 가깝습니다. 픽션으로 다루는 이유는 역사적 고증의 결여 때문이 아닙니다. 헐리우드 영화의 특징은 사실주의에 입각한 역사물에 가깝기보다는, 사실에 근거한 표현주의에 입각해서 대중의 흥행코드에 초점을 두기 때문입니다. 그 흥행코드가 바로 우리가 탐구하고 있는 공감 모티브입니다.

이 영화의 핵심 흥행 코드, 공감 모티브가 무엇일까요? 영화의 최고의 극적인 장면인 주인공 월레스가 처형 직전에 고통 속에 외친 그 한마디에 극적으로 담아냅니다. 자유(Freedom)! 프리덤…. 이 순간 아마도 영화를 본 청중들은 극장 스피커에서 울려 퍼지는 한 남자의 외침이 쿵하고 심장에 치고 들어오는 것을 막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래, 저렇게 자신의 고통과 목숨까지도 바꿀 수 있는 자유와 독립이라면 나도 목숨을 내어 놓을 수 있을 것 같다’는 감동을 받게 하고, 아마도 역사의 현장에 있었다면 우리도 죽으러 전쟁에 나아가게 할지도 모릅니다.

이 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십자가에 달린 예수 그리스도의 마지막 장면을 연상하게 합니다. 십자가에 못 박기 전 사람들은 예수께 쓸개 탄 포도주를 마시게 하려 했으나 예수께서는 맛을 보시고 거절하시며 마시고자 아니했다고 성경은 기록합니다(마27:34). 사실 쓸개 탄 포도주는 십자가에 달린 죄수의 손이나 발에 못을 박을 때, 못이 생살을 뚫는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사형수에게 특별히 주는 마취제와 같은 것이었고, 예수께서는 그 고통까지도 온전히 받아들이기 위해 거절하셨습니다.

<브레이브 하트>의 마지막 부분의 플롯상 절정에 바로 십자가에 못 박히시기 직전 장면을 미메시스(Mimesis-모방)한 장면이 등장합니다. 주인공 월레스는 스코틀랜드 민병 대장으로 같은 민족의 한 귀족의 배신으로 잉글랜드 군에 잡혀서 재판을 받고 교수형에 처해지게 됩니다. 반역행위에 대한 벌로 사지를 잡아당겨 몸이 찢겨져 나가는 고통의 형벌을 받게 되어 있었습니다. 반역을 인정하면 고통 없이 자결할 수 있는 기회를 받게 될 것이라고, 그리고 아니면 고통을 느끼지 않게 마취약을 먹으라고 권하지만 월레스는 당당히 죽기를 위해 거절합니다. “고통 속에 자비(Mercy!)”이라고 외쳐 목숨을 구걸하지 않고, 맑은 정신으로 자신의 소리를 외치기 위해 머금은 마취약조차도 뱉어버리고 “자유(Freedom)”를 외치며 절규합니다. 이 절규에 담긴 한마디 자유 이것이 <브레이브 하트>의 공감 모티브입니다.

스코틀랜드의 독립 운동의 전설이 된 이 이야기는 자유를 위해 신대륙에 이주한 미국인들의 마음의 저변에 담긴 그들의 모티브, 그들의 이야기입니다. 나아가 삶과 노동, 자본의 노예로 전락한 현대인의 마음 저 밑에 있는 자유를 향한 무의식의 이야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 영화가 가진 모티브의 힘은 굉장합니다. 인간에게 있어서 자유가 죽음과도 바꿀 수 있는 가치임을 영화는 말하고자 합니다.


류시하(월드미션 대학 성서학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