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류시하 교수의 영화로 보는 신학담론 http://blog.kcmusa.org/ryusiha11
   2020년 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2017) 포스터

2017년에 개봉한 영화 중에 송강호 주연의 <택시 운전사>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1980년 5월 18일 발생한 광주 민중 항쟁이라는 비극적 역사를 한 개인의 눈으로 바라본, 코믹하면서도 사실성 있고 감동적으로 그려낸 영화입니다.

5·18 광주 민중 항쟁은 역사적 의미를 넘어 인도주의 차원에서 6·25 남북전쟁 이후 한국 근대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또 한 번의 민족적 아픔이었습니다. 다른 나라도 아닌 같은 나라 사람을 개인, 또는 정치적 단체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 희생시킨 잔혹한 범죄였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이유도 모르는 채 희생을 당한 아픔이었습니다. 부끄러운 한국의 위정자들이 역사에 남긴 흔적입니다. 그래서 많은 예술가나 극작가들이 이것을 조명하고 흔적을 남기려 했지만, 정치적 편향성을 가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어쩌면 광주 민중 항쟁 자체가 정치적 조치였기에 정치적 이해를 하지 않으면 도저히 인도주의적으로 해석될 수 없는 사건이기도 합니다. 왜 시민들이, 약자들이 위정자와 같은 강자들의 자기 목적을 위한 희생 제물이 되어야 하는가? 전쟁을 왜 해야 하는가? 이런 근본적인 질문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이전에 이러한 현실이 우리 개인에게 발생했을 때 지극히 평범한 한 개인으로서의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 영화 <택시운전사>는 나름의 답을 제시합니다.

영화의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자기의 친구 집에서 월세를 살며 아내 없이 딸을 키우는 개인택시 운전기사의 이야기입니다. 김만석이라는 운전기사는 우연히, 아니 의도적으로 다른 택시기사가 광주까지 모시고 다녀올 예정인 한 외국 손님을 가로채, 일당치곤 꽤 많은 택시비를 받기로 하고 광주로 떠납니다.

의외로 많은 일당을 받기로 해서 만석은 들뜬 마음으로 차비를 받으면 그것으로 밀린 월세도 내고, 딸에게 예쁜 구두도 사주려고 신나는 마음으로 장거리 손님을 태우고 광주로 내려갑니다. 그리고 뉴스나 주변 사람들에게서 전해 듣지 못했던 알 수 없는 일들이 광주에서는 일어나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냥 장거리 택시비나 벌어보고자 광주로 떠난 만석은 거리를 지나면서 시위 군중들을 보게 됩니다. 할 일 없는 대학생들이 하는 데모려니 생각하며, 무심히 지나치려는 만석은 어느 덧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역사적 사건과 현장 속으로 빨려 들어가게 됩니다.

<택시 운전사>는 돈을 벌려고 광주로 갔다가 그곳에서 일어난 참혹한 비극을 목격하게 된 택시 운전기사의 눈으로 본 5·18광주 민중 항쟁과 그의 개인적 삶에 일어난 변화의 과정이 담겨 있는 영화입니다.

여기서 앞서 제시한 신학적 담론의 주제를 나눠 볼까 합니다. 아주 평범한 한 개인에게 엄청난 일이 닥쳤을 때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역사를 논하고 나라를 구하거나 인류를 구원할 만한 어떤 선택이 우리 앞에 놓였을 때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요? 우리가 교회에서 너무나 자주 듣는 답은 이렇습니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마 6:33)입니다.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義), 즉 대의(大義)를 선택하면 모든 것이 다 잘 될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익히 잘 알고 있습니다. 여기서 실제적인 질문은 “우리들의 삶에서 하나님의 나라와 그 의는 도대체 어떻게 이루는가?”라는 것입니다.

때론 정치가나 위정자들처럼, 교회도 하나님의 나라와 그 의라는 이름으로 대(大)를 위해 소(小)를 희생하는, “최대 다수를 위한 최대 행복”이라는 공리주의적 선택을 하게 됩니다. 99마리의 양의 안전을 위해 길 잃은 양을 포기하고 버리는 선택을 최선이라고 가르치고 그것이 하나님의 나라를 위한 것이라 해석할 때가 있습니다.

아흔아홉 마리냐, 한 마리냐, 이 선택에서 우리는 성경적 논리- 예수님의 직접적인 답변과 선택을 따를 수밖에 없음에도, 실제에서는 인간의 보편적 논리와 공리를 선택하게 됩니다. 공리, 그것을 대의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이냐, 나라냐? 성경도 개인의 사사로운 유익이 아니라 그의 나라를 택하라고 하지 않았느냐? 나라가 잘 되면 개인도 잘 되지 않느냐는 논리에 우리는 순응할 수밖에 없게 됩니다. 나라인가? 개인이냐? 아흔 아홉인가, 한 명인가? 사실, 이 모순적인 두 말씀이 한 분 예수께서 하신 말씀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어느 하나를 포기해야 하나를 성취할 수 있다는 사람들의 생각과는 다르게 하나님의 시각에서는 둘 다 가능하기에 이렇게 제시합니다. 논리가 안 될 때는 기적을 동반하기도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하나님 나라의 법 아래서 통치되기를 바라시기에 전격적인 기적에 앞서, 섭리와 순리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운행되도록 역사를 이끌어가는 사실을 성경은 보여주고 있습니다.

먼저 이 신학적 딜레마 아니, 신학적 담론의 주제인 질문에 답하자면, 하나님의 나라는 개인 한 사람, 한 사람, 자신의 소명을 다하므로 이루어지는 나라입니다. 그 나라를 구하는 위대한 영웅은 예수님 한 분으로 족하다는 것을 우리는 보아야 합니다. 두 분의 예수는 우리에겐 필요가 없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오시기 전 사사시대의 삼손처럼 나라를 구하기 위해, 그렇게 위대한 일을 이루기 위해 대단한 능력과 힘이 요구되는 존재는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날의 시대를 사사시대가 아니라 은혜의 시대라고 합니다.

우리 각자에게 부르신 소명과 사명을 감당할 때 하나님 나라는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한나처럼 아들 낳기를 소망한 여인이 아들을 낳기 위해 눈물로 기도한 것은 나라를 구하는 것과 같은 위대한 간구는 아닙니다. 그러나 성경은 그 한 개인의 지극히 개인적인 바람과 간구를 통해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렇게 바랐던 왕정시대를 열어준 마지막 사사이자 제사장인 사무엘을 탄생시키고 나라를 구합니다.

택시 운전기사는 돈을 벌기 위해 손님이 가고자 하는 곳까지 다 가지 못했을지라도 갈 수 있는 안전한 곳까지 데려다 주고 손님을 두고 와도 그만큼만 돈을 받으면 이상이 없습니다. 그러나 만석은 달랐습니다. 그는 딸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광주에서 사정기관에 쫓기게 된 외국인 손님을 광주 민중 항쟁의 한복판에 내버려두고 혼자 집으로 돌아가다가 딸에게 전화합니다. “미안하게 되었다”고, “늦을 것 같다”고, “손님을 모시고 와야 하는데 두고 왔다”고. 그리고 다시 불바다인 광주로 손님을 데리러 갑니다.

영화는 그 결말을 우리에게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만석이 멋모르고 광주로 데리고 갔다가 가까스로 서울로 데려온 그 독일 기자로 말미암아 광주의 소식이 전 세계에 알려지고, 많은 사람이 광주 사태의 숨겨진 진실에 대해서 소리를 내면서 광주사태는 한국 민주화의 시발점 역할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영화 끝에 실제 독일기자와의 인터뷰 내용이 있습니다. 왜 광주에 가게 되었냐고?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인 위르겐 힌츠페터(Jürgen Hinzpeter)의 대답은 “그냥 기자이기 때문에 갔다”는 것입니다. 한 나라를 구하겠다는 목적이 아닙니다. 그냥 기자이기 때문에……. 그것이 다입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자신의 일에 주어진 사명을 다하고자 하면 하나님께서는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그분 뜻대로 이루어간다는 성경의 메시지를 이 영화가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은 자신의 직업에 충실할 때 그 일은 소중한 전문직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영화는 <택시운전기사>라 하지 않고 <택시운전사>라고 제목을 정한 것 같습니다.


류시하(월드미션 대학 성서학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