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잔정 박사의 정신건강 칼럼 http://blog.kcmusa.org/park297511
   2018년 1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옛날 어느 지방에 기운이 무척 세고 덩치가 큰 젊은이가 살았다. 그는 좋은 규수와 결혼하여서 두 아들을 갖게 되었는데 , 첫 아들은 아버지를 닮아서 장대한 체구에 용감한 성품의 소유자였다. 그 지역에서 세력을 기르던 영주가 자신을 부르자, 그는 이를 거절하였다. 왜냐하면 전국을 힘으로 제압하여 왕이 되려는 야심을 눈치 챘기 때문이다. 그러나 첫 아들이 그의 휘하에 들어가서 충성을 맹세하려는 것은 막지 못하였다.

그의 아내가 사망하자 젊은이는 두 번째 부인을 맞아들였고 다시 두 아들이 태어났다. 세월이 흐르는 동안, 그의 첫아들은 많은 공을 세워서 사방에 명성이 높아졌고 재산도 늘었다. 영주의 총애를 받는 그를 무척이나 미워하며 시기를 한 것은 배다른 그의 이복동생들이었다.

영토 확장과 세력을 늘리는 데에 혈안이 되어 있던 영주에게, 두 이복동생들은 그들의 맏형이 영주를 죽이고 자신이 왕이 되려 한다는 거짓을 고하였다. 분격한 어리석은 영주의 명에 의해 살해된 첫아들의 슬픈 소식을 들은 아버지는 가족과 노비들을 이끌고 고향을 떠나 항해를 시작하였다.

아무도 살지 않는 새로운 땅을 찾아가는 그들을 뒤쫓아, 영주가 보낸 배가 가까이 다가왔다. 분노에 불이 붙은 그는 이미 노구의 몸인데에도 불구하고 마치 커다란 야수처럼 변하고 힘이 세어져서, 상대방의 배로 뛰어 올라갔다.

그리고 도끼를 휘날려서 자신의 아들을 죽인 영주의 부하들을 차례로 살해하였다. 그러나 적이 없어진 순간, 그의 기운도 쇠퇴되었다. 야수처럼 기운이 왕성하던 그는 더 이상 살아갈 힘이 없음을 알고서 동행하던 둘째 아들 그림(Grim)에게 자신의 시체를 바닷물에 던져서 장사 지내 달라고 부탁했다.

며칠 후 새로운 육지를 발견해서 해안가에 이른 후에 아버지의 관이 떠내려 온 땅에 그들은 정착하였다. 그리고 이들이 살아가며, 이룬 새 나라가 발틱 제국들의 가장 북쪽에 위치한 섬나라, 아이슬란드이다.

이상의 전래 설화는 에길의 사가(Egils Saga)라 불리는데 노르웨이의 첫 번째 왕의 탄압을 피해서 새로운 땅을 찾아온 바이킹 족들에게 전해 내려오는 건국 설화 중 하나이다. AD 892년경에 세워졌다는 이 바이킹의 나라 이야기에서 나는 두 가지 흥미있는 점을 발견하였다.

첫 번째는 남성 위주의 족보였다. 남성인 나에게 어떤 일이 생겼을 때에 나의 재산을 물려받는 첫 번째 상속자는 아버지, 두 번째는 아들, 그 다음으로 삼촌, 친할아버지와 외할아버지 순이다. 그런데 이 순서는 재산 상속만이 아니라 원수를 갚아줄 의무를 이행할 때도 해당된다. 즉 아들의 원수를 갚는 것이 아버지의 첫째 의무이다. 그러니 늙은 아버지는 야수처럼 변해야 했을 것이다. 두 번째로 나의 흥미를 이끈 것은 바로 감정이 고조되고 이성을 잃는 경우 인간은 동물같이 변한다는 사실을 그들은 바로 보았다는 사실이다.

우리 일행들이 방문한 이 나라의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안내를 맡은 삼십대의 남성은 부모를 따라 중국에서 이주한 이민자이고 그의 부인은 월남 태생이란다. 우리나라보다 약간 크지만 거의 비슷한 땅덩어리 안에 삼십 삼만 명의 인구가 살고 있단다.

그런데 설화에서 본 남성 위주의 과거와는 달리 전 세계에서 가장 여성 존중의 경제제도를 갖고 있었다. 즉 남성과 여성 직장인이 받는 보수가 1:1로 정확하게 동등하다는 것이다. 문명이 발달되었다고 자처하는 미국에서도 똑같은 일을 하는 남성의 봉급에 비해 여성은 70센트에 불과한 현실에서….

현재 이 나라의 대통령은 여성이다. 팔월의 한여름인데 산에는 눈이 하얗게 쌓여 있고, 바닷가 벌판에는 가축 사료용 풀들만이 자라고 있었다. 주업이 어업인데, 동태가 많이 잡혀서, 햇볕에 말리는 모습이 강원도에서 본 그대로이다.

세 번째 갔던 작은 도시에서 만난 농부는 자신의 집을 보여 주었다. 세 아이를 모두 교육시키며 길러내느라 수도인 레이캬비크까지 눈길을 수없이 다녔는데, 한 번은 앞에 가던 아내의 차와 자신의 차 사이에 눈사태가 발생하여서 큰 고생을 한 적도 있었단다.

그의 집에는 소가 16마리, 양이 백 마리가 있는데 주요 수입원은 5월에 이곳으로 날아오는 철새들이 지은 새 둥지에서 주워 모으는 새털들이란다. 보글보글하게 뭉쳐져 있는 털들을 깨끗하게 세탁하면 따뜻한 다운 이불이나 외투 속에 넣어서 큰 이익을 남기게 되는데, 8월 초순이면 남쪽 나라로 돌아가 버려서 짧은 세 달 동안에 열심히 모아야 한다.

이제 8월이 지나면 더욱 추워지고 비가 많이 오며 어둠에 쌓인 이 땅에서 가축들을 돌보며 고기잡이로 살아가는 이들의 국민 개인당 GDP가 5만 9천 달러라니, 그들의 근면성에 놀라지 않을 수 없고, 남한의 2만 7천5백 달러와 비교가 되었다.

비록 해적들의 후예이며, 화가 나면 짐승같이 되는 조상들이었지만 집안의 가계를 존경하고 족보를 가졌던, 그리고 여성을 존중하는 이 민족에게 앞으로도 계속된 번영을 빈다.


수잔정 박사(카이저병원 소아정신과 전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