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12년 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본문 제목 2012년 1월

2011. 1. 22.  목회단상
어스틴제일장로교회 박용진 목사



필자집 딸들이 학교서 집에만 오면 찾는 식구가 있습니다. 엄마도 아니고 아빠도 아닙니다. 검은색 푸들강아지입니다. 말이 강아지이지 세살이 넘었으니 다큰 아줌마개입니다. 지난해 지인 한분으로 부터 받은 검은색 푸들은 필자의 세딸들로 부터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애완견 한마리를 키우게 해달라고 몇년째 시위를 하고 있었고 마침 아시는분이 주시겠다고 하는 바람에 아이들의 소원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래서 자식이기는 부모가 없다는 말이 있나봅니다. 그날부터 죠이는 정식으로 필자집 식구가 되어 조석으로 아이들이 안부를 살피고 아이들이 서로 껴안겠다고 쟁탈전까지 벌어집니다. 처음 필자집에 오던 날 뜰에 내놨더니 밤새 너구리 한마리가 나타나서 씨름을 했습니다. 밤새도록 개가 짖는 걸 이상히 여겨 새벽에 나가보았더니 세상에 개보다 몸집이 세배는 큰 야생너구리 한마리가 담을 넘어들어와서 개를 보고 군침을 흘리고 있는 것입니다. 체구도 작은 그 개는 과감하게도 제 몸집의 배는 족히 넘는 그 라쿤 즉 야생너구리를 향해 열심히 짖어대는 것입니다.

그 장면을 보고는 깜짝 놀라서 당장에 몸둥이 하나를 들고 나가서 너구리 녀석 뒤통수를 정신번쩍나게 번쩍 때려주었더니 걸음아 날살려라하고 필자집 담장을 넘어 줄행랑을 놓더군요. 아마도 숲에 먹을게 없어서 어슬렁 거리고 내려왔던 너구리가 체구작은 검은색 푸들을 보고는 잡아먹어볼까 하고 왔다가 악발이같은 반격에 어찌하지 못하고 바라만 보고 있었던것 같습니다. 필자역시 너구리를 잡아죽이기 보다는 겁을 줘서 도망치게 할 요량이어서 죽을만큼 때리거나 쫓지 않았습니다. 내집 강아지만 무사하면 되었지 굳이 애꿎은 짐승을 죽이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한번 숲속짐승들의 텃세를 제압하고 나서인지 다시는 야생짐승이 필자집 담장을 넘어들어오는 일은 없더군요. 그일이후로 아이들은 그 애완견에게 죠이라는 이름까지 붙여주었고 매일 학교에서 돌아오면 죠이와 한시간 이상은 함께 놀아주고 안아주고 시간을 보내고야 저희들 숙제하러 방에 들어갑니다. 개한마리가 들어왔을 뿐인데 아이들의 성격에 미치는 영향을 큽니다. 엄마아빠만을 향하던 관심이 죠이에게 분산되어서 필자와 아내가 얼마나 편한지 모릅니다.

집에 오면 온통 부모에게만 정서적으로 매달려 지내던 아이들이 이제는 애완견에게 분산되어 훨씬 대화소재와 기회가 많아지더군요. 어떤 날은 정말 지루할 정도로 아이들이 하루종일 강아지 이야기만 하는 날도 있습니다. 강아지 한마리지만 부모의 기분에 따라 아이들의 기분이 좌우되는 정서적 밀착에서 좀 떨어져서 부모자식간에 감정적 완충지를 만들어주는 절묘한 효과가 있더군요. 죠이이야기만 나오면 아이들은 당장에 필자와 아내 사이에 끼어서 엄청난 양의 대화를 꺼내놓습니다. 필자는 그 강아지 죠이보다 오히려 딸들이 죠이에 대해 필자와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는 것이 신기하고 좋기만 합니다. 강아지의 습성에서 성격까지 심지어는 필요한 소품에 이르기까지 아이들은 모르는 게 없습니다. 아마도 인터넷을 보고 연구를 하는지 아니면 저희들의 학교친구들에게 자문을 얻는지 거의 작은 강아지박사가 다 되어갑니다. 그러다 보니 강아지를 키우는 일에 있어서 딸들은 연구위원들이시고 필자는 머슴입니다. 왜냐하면 밥주고 똥치우고 목욕시키는 일은 몽땅 필자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처음 얼마동안은 딸들이 좋아서 했지만 나중에는 아무도 하는 녀석이 없고 결국 필자가 아빠인고로 필자의 차지가 되었지 뭡니까. 깨끗하게 목욕시키고 배불리먹이고 따뜻하게 잠재워 강아지몸단장 해놓으면 필자집 딸들이 껴안고 뽀뽀하고 즐겁게 죠이와 놀아줍니다. 필자는 아이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어나는 걸 보는 그 맛에 오늘도 강아지 똥을 치우고 열심히 목욕을 시킵니다. 그래서 요즘 한가지 더 배우는게 있습니다. 사랑하면 머슴도 즐겁게 하게 된다는 것을 말입니다.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