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12년 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본문 제목 2012년 1월

2011. 1. 15.  목회단상
어스틴제일장로교회 박용진 목사

 

해마다 일월달에 들어서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계절손님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도 않으면서 사람들에게 그 존재감을 강력하게 과시합니다. 어떤이들은 이 손님때문에 텍사스를 떠나 이사를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할 정도입니다. 이 양반때문에 적지 않은 이들이 날마다 눈물콧물 쏱습니다. 아예 들어누워서 숨조차 쉴수 없이 허덕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별로 반갑지 않은 손님이지만 스스로 찾아오시는 걸 우리가 막을 도리가 없습니다. 고국의 황사도 대단하지만 이곳 텍사스의 알러지는 그 위력이 대단합니다. 새봄이 시작되려면 나타나는 이 알러지는 주로 시다나무와 같은 야생목들이 즐비한 숲속에서 시작됩니다. 어떤 날은 나무에서 피어나는 꽃가루들이 하늘을 마치 하얀연기나 뭉게구름처럼 뒤덮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안개같은 거대한 꽃가루 분자들이 인간사는 주택가와 시가지까지 바람에 실려 날아오는데 사람들에게는 속수무책입니다. 코며 눈이며 무차별로 폭격을 해대면 하루종일 재채기와 가려움증으로 거의 눈물이 마르는 날이 없을 정도입니다. 매일 약을 먹고 발라보기도 하지만 공기중에 가득 담긴채 날아다니는 꽃가루들을 막아낼 장사가 없습니다. 그저 이 철이 빨리 지나가기만을 바라고 견디는 수밖에요…

세상에서 인간이 제일 강한줄 알지만 종족보전의 능력면에서 사람보다 강한 종자들이 무척 많습니다. 나무며 꽃들은 이처럼 봄이 깨기전에 엄청난 양의 꽃가루들을 대기중에 뿌려 저희 자손을 이 땅에 튼튼하게 남깁니다. 고국에는 도시화로 대도시들이 많아졌고 도시와 도시들이 붙어 매트로폴리탄식의 광역도시들이 많아 숲이 많이 사라졌습니다. 덕분에 이곳처럼 봄에 꽃가루안개를 별로 경험하지 못합니다. 대신 중국대륙의산업화가 만들어낸 거대숲의 사막화가 황사를 일으켜 봄철이면 흙먼지가 날아와 서리처럼 고국에 내립니다. 필자도 고국있을때 뜨뜻미지근한 날씨에 자동차 본네트에 수북히 내리던 누런 황사먼지가 기억납니다. 손가락으로 글자를 써도 칠판에 글자처럼 잘 알아볼 수 있을 정도였으니까요. 하지만 이곳은 도심을 제외하고는 숲속에 집이 있는 것처럼 집주변에 나무며 숲이 그대로 살아있는 곳이 많습니다. 좀 어려운 말로 자연친화적 주거환경이라고 하지요. 그래서 들짐승도 잘 다니고 숲도 많고 나무도 많습니다. 아마 어느나라보다 자연을 벗하며 살기에 아주 풍부한 주거환경일 것입니다. 그런데 그 점이 꽃가루날리는 철에는 가장 괴로운 점이 되고 있으니 주님은 참 공평하신 분인것 같습니다. 멋진 자연속에 집짓고 살려면 꽃가루날리는 괴로움쯤은 참고 살으라는 것이지요. 우리가 자식놓고 살듯이 나무들도 꽃가루날리며 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함께 살아가는 처지에 시끄러운 이웃사촌 참아주듯 그렇게 참아야 그림같은 집(?)에서 살 자격이 있다고 하겠지요. 하하..

청춘남녀가 데이트 할때 좇아다니면서 풍기문란이라고 역정을 내는 어르신이 있나하면 흐믓하게 바라보며 비켜주는 분도 있지요. 내인생 소중하듯 남인생 소중한 것도 인정해주면 서로 편하지요. 사람인생 소중하듯 나무인생 소중한 것도 인정하면 눈물콧물흘리면서도 조금 위안이 되지 않을까요… 그러다가 생각해보니 주님도 혹시 우리 인간이 풍기는 못된 죄알러지로 눈물콧물 흘리시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그래서 한번 여쭈어봅니다. “ 주님.. 지금 눈물나세요? 콧물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