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11년 7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본문 제목 2011년 7월

2011. 7. 6 목회단상
어스틴제일장로교회 박용진 목사


필자집 뒤뜰에 도마뱀 한 쌍이 살고 있습니다. 손가락하나 길이정도되는 작은 종자의 도마뱀인데 무척 귀엽게 생겼습니다. 그녀석들의 새끼는 손톱길이 만큼되는데 아주 가끔 눈에 띄입니다. 뒤뜰에 사람 가슴크기만한 고목나무 한그루가 있습니다. 지붕높이쯤 되는데 가지가 사방으로 펴진게 자연파라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그 도마뱀부부가 거기를 일터로 살아 하루종이 모기며 파리며 벌레들을 사냥합니다. 언제 나가 보아도 그 녀석들을 봅니다. 마치 제집에 필자가 불청객처럼 찾아 온 것인양 쓰윽 한번 쳐다보고는 천연덕 스럽게 벌레사냥에 다시 몰두합니다. 잡으려고 하면 얼마나 빨리 달아나는지 한번도 성공을 못했습니다. 사실 잡아보려해도 약간 징그러운 기분이 들어서인지 선뜩 내키지않습니다. 하지만 쳐다보는 건 참 좋습니다. 그 쬐끄만 눈으로 도리어 필자를 요모조모 곱씹듯이 쳐다보는데 필자보다 더 당당합니다. 사람 키높이서 사는 벌레나 모기들은 그 녀석들이 다 잡아 잡수는 모양입니다. 작년에는 밖에 나오기만 해도 그렇게 많이 달려들던 모기들이 올해는 그다지 많지 않은 걸보니 가뭄탓인 것도 같고 그 도마뱀 부부의 부지런한 모기사냥덕인 것도 같습니다. 어떤 이들이 일부러 도마뱀을 어항에 넣어 기르기도 하던데 필자는 집뜰에 자연산 도마뱀이 저절로 찾아와서 살고 있으니 재수가 좋다고 해야할지 짐덩이가 하나 생겼다고 해야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지금까지는 해는 없고 덕을 보는 있는 걸보니 이름이 좀 기분나쁜 것 빼고는 친해지면 그 놈들도 지내기에 괜찮을 것 같습니다.

어찌보면 사람들이 숲을 다 밀고 집들을 빼곡하게 짓고 사는 것 같은데 집안에 사는 사람들만 빼고는 집밖에는 온통 야생동물 천지입니다. 새와 곤충, 노루와 도마뱀, 등등... 우리가 볼때는 사람들이 사는 동네에 야생동물들이 들어와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녀석들이 볼때는 저희들의 왕국에 사람들이 들어와 차지하고 사는 것처럼 보일 것입니다. 그것도 모르고 사람들은 자기들이 사는 집안에서 야생들을 몰아내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정기적으로 패스트톤트롤 하는 이들을 불러 집안에 개미나 바퀴벌레를 약품을 뿌려 쫓아냅니다. 집뜰에 들어온 야생동물은 애니몰콘트롤 하는 이들을 불러 생포하여 멀리 깊은 숲이나 산으로 귀양을 보냅니다. 인간의 영역에 들어오는 족족 붙잡혀서 쫓겨납니다. 하지만 그렇게 생포되어 쫓겨가는 건 그나마  양반입니다. 거의 매일밤 낮으로 도로변에는 무단으로 길을 횡단하다 깔려죽는  노루 너구리 두더지 다람쥐 도마뱀 방울뱀 등등  사고로 죽는 야생동물의 수는 셀수도 없이 많습니다. 거의 매일 도로에 몇마리씩 깔려죽은 동물의 시체를 보아야 출근을 할 수 있을 정도니 말입니다. 날마다 구청에서 나와서 그것들을 치워가는데도 말입니다. 그래서 필자는 한 하늘을 이고 사는 생명체로서 좀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인간의 생활공간 확장은 야생동물들에게는 저희가 살던 땅에서 쫓겨나는 것일테니까요…한편 생각하면 참 안됐습니다….

필자가 이곳 어스틴에서 살면서 집뜰과 근처 숲에서 사는 야생의 동물들과 많이 친근해졌습니다. 그렇다고 애완동물처럼 가까워졌다는 것이 아니고 그들의 존재과 공간을 인정하는 마음이 생겼다는 의미입니다. 고국에 있을때는 야생은 무조건 잡는 대상이고 쫓아내는 대상이었는데 여기서는 늘 곁에서 함께 살고 있는 존재라는 느낌입니다. 이웃사촌은 아닐지라도 이웃짐승이나 이웃동물쯤은 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필자는 또 뜰에 나가 그 당당한 도마뱀 부부와 눈을 한 번 맞추기 위해 정원쪽 문을 열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