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11년 5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본문 제목 2011년 5월

2011. 5. 11 목회단상
어스틴제일장로교회 박용진 목사

 

“높고 높은 하늘이라 말들하지만 나는 나는 높은게 또 하나있지 낳으시고 기르시는 어머님은혜 푸른 하늘 그 보다도 높은 것 같애…” 윤춘병선생이 쓰고 박재훈 선생이 곡을 붙인 “어머님 은혜” 란 노래의 가사입니다. 이 노래를 부를때마다 자식된 이들은 가슴이 시립니다. 지금은 고국의 어린이찬송가에 실려있지만 필자가 어릴때는 학교에서 배웠습니다. 낳으시고 기르시고 사람되라 이르시고 푸른바다보다 더 넓은 어머님의 은혜를 기리는 노래입니다. 마지막절에는 이런 어머님을 주신 주님께 감사드리자고 외칩니다. 빨간 카네이션을 학교에서 만드는 전통은 고국이나 이곳 미국이나 모두 같습니다. 필자도 어릴때 색종이에 풀을 붙여서 빨간카네이션을 파란 잎새를 대고 만들어 방과후 집에 갈때 어머니에게 가져다 드리면 그렇게 좋아하셨던게 생각납니다. 이제는 필자의 딸들이 카네이션을 만들어 가져옵니다. 그러면 그걸 받을때 괜히 코끝이 찡합니다. 어릴때 생각이 나서 그렇고 제대로 뵙지도 못하는 부모님 생각이 나서 더욱 애잔합니다. 이곳의 마덜스데이 (Mother’s Day)는 식당마다 손님들로 넘쳐나고 가족단위로 근사하고 멋진 저녁식사를 부모에게 대접하느라 대목입니다. 효심이 좋은 이들은 먼곳에서도 이때만은 꼭 찾아와 식사대접을 부모에게 근사하게 해드리고 돌아갑니다. 이곳 사람들도 효도를 열심히 합니다.

미국생활은 자녀들이 고등학교만 졸업하면 부모를 완전히 떠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그래서 고등학교때 운전면허 다 따고 차까지 만들어줍니다. 물론 대학을 부모의 집에서 다니는 아이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대학부터 완전히 성인으로 부모 곁을 떠나 객지로 갑니다. 그리고 추수감사절이나 성탄절 휴가때나 찾아옵니다. 어머니날이 되면 저희들이 부모가 보고싶어서 찾아옵니다. 고달픈 인생살이를 스스로 헤쳐나가다 보면 어릴때 부모의 품이 그리워지기 때문이지요. 모든 자녀에게 부모의 품은 따뜻한 그리움이 됩니다. 성장하여 결혼할 상대방을 찾으면 가장 먼저 부모님에게 인사를 시켜드리러 찾아옵니다. 부모의 인정을 받으면 신이나서 어쩔줄 몰라합니다. 그렇게 가정을 이루고 자식을 낳으면서 아이들은 어른이 됩니다. 그리고 스스로도 부모가 되어버리지요. 우리가 그렇게 준비도 없이 갑작스럽게 부모가 된 것처럼 말입니다. 저희들도 그렇게 부모노릇을 하면서 부모의 마음을 그제야 배웁니다. 그래서 어머님은혜 노래는 아이때 보다 어른이 되어 부르면 더욱 가슴 아프고 시립니다. 부모되어 부르는 어머님은혜는 그 어떤 불효자의 가슴도 단번에 녹이고 맙니다. 그렇게 우리는 모두 어머니의 사랑과 손길로 태어나고 자랐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교회가 지키는 어버이주일입니다. 그래서 빨간 카네이션이 하나씩 어른들 가슴에 달립니다. 하지만 이 빨간꽃 한송이가 그 많은 눈물과 사연을 어찌 다 위로할 수 있겠습니까… 다만 가슴조이며 생명을 기르고 키워낸 그 세월이 조금이나마 환하게 조명받는 것이지요. 주님도 마지막 순간에 어머니 마리아를 내려다 보시며 가슴 아파하셨습니다. 세상에서 자신을 가장 사랑하고 죽는 순간까지 곁을 떠나지 못하는 어머니를 향해 눈물흘리셨지요. 어머니란 이름은 주님도 위로받으셨으니 하물며 우리처럼 범부에게야 얼마나 큰 위로가 되겠습니까.. 가슴에 오늘 빨간카네이션을 단 이들은 지금 전화통 잡고 부모님께 목소리선물 들려드리심이 어떠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