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09년 5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본문 제목 2009년 5월

 

박용진 목사

며칠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전직대통령의 자살이라는
허망한 소식을 듣고 얼마나 마음이 아프던지요. 대통령이기 이전에 필자처럼 그 분도 한가정의
남편이요 아버지였기에 필자의 마음이 그렇게 아플 수가 없습니다. 정치인의 길이란 항상
핍박과 견제가 따라다니는 길임을 알지만 최고의 권력자로 살았던 이가 그 자리를 물러나자마자
죽음을 선택했다는 현실이 서글프기만 합니다. 살아있을때는 숨돌릴틈도 없이 비난일색이던
세상이 그가 죽자마자 모두 관대해지는 것이 우리를 슬프게 합니다. 마치 그가 죽기만 바란
것처럼 말입니다. 평범한 인권변호사로서 국회의원이 되고 청문회의 스타로 백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그가 대통령이 되어 세상을 놀라게 한 것이 불과 오육년전 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그의 일생은 참 아쉽기만 합니다. 힘없는 서민들의 절대적인 지지로 최고 권력의 자리까지
올랐지만 실제로 권력과는 거리가 먼 대통령이었던 모양입니다.
죽은 권력에 대해 세상은 언제나 가혹하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을텐데 그만한
정치적보복에 하나뿐인 목숨을 내놓은 것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 차라리 감옥을 갔다와서
다음을 기약하지 왜 목숨을 끊었을까…정치인답게 정치적인 방법을 통해 자신의 정치철학을
이룰 수는 없었을까” 생각해봅니다. 우리 고국을 귀족이나 엘리트중심의 나라가 아닌 서민중심의
나라로 이루어보고자 하는 삶의 철학이 있었다면 대통령의 자리를 물러나온 후에 더 할일이
많았을텐데 말입니다.  대통령을 지낸 분의 삶은 역사발전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링컨대통령의
죽음으로 노예가 해방되었습니다. 마틴루터 킹목사의 죽음으로 흑인들에게 투표권이 생겼고
케네디대통령의 죽음으로 오바마대통령이 있게 된 것이지요. 넬슨만델라 대통령은 26년간을
옥살이한 후에 분열된 자기조국을 화해시키는 화해시대의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대통령의
목숨이 이렇게 귀한 것인데 자신의 결백을 위해 허망하게 세상을 등진 것이 못내 아쉽기만
합니다. 대통령을 지낸 분에게 있어서 결백보다 더 중요한 것이 결실입니다.
그것이 자신을 최고권력의 자리까지 올려놓은 그 많은 사람들의 바람에 부응하는 것이겠지요. 
인생을 살다보면 누구나 한두번쯤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을 만큼 억울하고 고통스러운
순간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생명의 주인이 사람이 아닌 하나님인 것을 믿기에 죽음의 생각을 떨치고 열심히 살아갑니다.
 필자에게도 그처럼 힘든 시절이 왜 없었겠습니까만 생명의 소유는 하나님께 있음을 인정하기에
인내하고 기다릴 수 있었습니다. 생명은 그 자체가 이미 삶의 목적이지요. 결코 수단일 수 없습니다.
그래서 나라의 어른이었던 대통령의 죽음은 생명의 가치를 가르쳐야 하는 목사에게 참 당혹스럽고
안타까운 일입니다.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는 일에는 주님이 주신 각자의 그릇이 있지요. 의사는
병과 싸우며 환자들에게 건강한 삶을  주면서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어갑니다. 기술자는 더
좋은 기술을 개발하여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편리함을 주며 세상을 가꿉니다. 예술가는 예술활동을
통해 하고 정치인는 정치활동을 통해 하고 경제인은 경제활동을 통해 그 일을 합니다.
목사가 하나님이 주신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어가는 곳은 설교강단이지요. 거기가 그 일을 가장 잘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주님이 주신 각자의 삶의 그릇을 충실하게 채울때 거기에 행복이 있습니다.
주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영혼이 만족을 얻습니다.
시편이 말씀합니다.
"저가 사모하는 영혼을 만족케 하시며 주린 영혼에게 좋은 것으로 채워주심이로다” (시107:9)
주님을 붙잡고 생명의 축복을 누리시기를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