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09년 10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본문 제목 2009년 10월

10월 1일 목회단상
어스틴제일장로교회 박용진 목사

  
   물파스라는게 있습니다. 고국서 안티프라민과 함께 모기물린데나 멍든데 바르는 소염진통제입니다. 집집마다 물파스 하나쯤 없는 집이 없습니다. 할명수가 속이 안좋을 때 마시는 약으로 인기가 있듯이 벌레물린데 물파스만한게 없습니다. 이곳 어스틴에도 좋은 약들이 많습니다. 특별히 불개미가 많은 이곳 텍사스는 개미물린데 바르는 약들이 가지가지 있습니다. 그런데 필자는 고국서 바르던 물파스를 여전히 즐겨 씁니다. 특히 한여름에는 모기나 개미에 물려 벌겋게 피부가 부어 오르는 일이 많은데 신기하게도 고국의 물파스가 낫게하는데 최고입니다. 

며칠 전에 잔디에 물을 주다가 개미에게 몇군데 물렸습니다. 당장 부어오르고 가렵습니다. 하지만 늘 그랬듯이 물파스를 듬뿍 발라주었더니 하루만에 쏙 들어가고 깨끗이 낫는 것입니다. 모기에 물려 붓고 가려울때도 물파스 하나면 간단히 문제가 해결됩니다. 참 간편하고 좋은 상비약입니다. 이번 여름에도 매우 요긴하게 썻씁니다. 얼마전 수양회를 갔다가 둘째아이가 놀다 발목이 돌에 부딛쳐 벌겄게 부어올랐습니다. 물파스 한번만 바르면 금새 가라앉았을텐데 없어서 하루쯤 고생을 했습니다. 상비약으로 가방에 담아간다고 생각만 하고는 잊고 갔습니다. 얼마나 물파스생각이 간절하던지요. 물론 집에 돌아와서 발라주니 금새 붓기가 가라앉더군요.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피부에 멍이들고 붓거나 가려운데는 이만한 약이 없을 것 같습니다. 필자가 아기때부터 써왔으니 사오십년은 족히 되었을 성싶은 이 물파스가 이제는 필자의 딸들까지 친숙하게 애용하는 물건이 되고 있으니 대단한 관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집에 물파스가 떨어지면 당장 가서 사다놔야 안심이 됩니다. 이상하게도 그게 다 써서 없으면 꼭 벌레에 물려 붓거나  넘어져 멍이 드는 일이 생깁니다. 그만큼 평소에 상당히 자주 그리고 많이 쓴다는 말이 되겠지요.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상이라도 줘야할 것 같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의 건강유지에 공헌을 했으니 말입니다.

필자교회가 공로장로와 공로권사 여럿을 세웠습니다. 주님의 몸된 교회를 위해 생명다하는 그날까지 수고 할 일꾼들입니다. 교회가 처음 세워질때 눈물과 땀을 배나 흘린 이들입니다. 예배당도 없던 시절에 집을 돌면서 예배를 드릴 때 목사를 찾아와 함께 눈물의 예배를 드린 이들입니다. 열심히 주판을 튕기며 명분이나 시기를 따지는 사람들이 교회에 댓가를 바라며 찾아왔다가 되돌아가는 동안에도 변함없이 목사의 곁을 묵묵히 지키며 교회를 일으킨 이들입니다. 사도바울의 고백처럼 필자가 눈이라도 빼어주고 싶은 이들입니다. 충성이 무엇인지 말이 아닌 몸으로 보여준 이들입니다. 필자는 이 분들이 물파스처럼 붓기를 금새 내려주는 시원한 일꾼이 되었으면 하고 기대해봅니다. 충성을 이룬 분들이니 위로도 충분히 해낼 것 같습니다. 개미에 물리고 모기에 쏘여도 물파스 하나면 다 해결되듯이 어떤 인생의 독에 쏘여도 이 분들의 위로 한방이면 아프게 부어오르던 마음이 금새 가라앉게 되기를 말입니다.

주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누구든지 너희를 그리스도에게 속한 자라 라여 물 한그릇을 주면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저가 결단코 상을 잃지 않으리라”(막9:41) 아픈 마음 붓는 가슴을 시원하게 내려주는 마음의 물파스가 되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