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19년 1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9월 22일 목회단상
어스틴제일장로교회 박용진 목사

 
  집에 돌아오는 길에 교통사고 현장을 보게 되었습니다. 갑자기 잘 달리던 고속도로에 차가 꽉 막혀서 꼼짝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차들이 갓길로 빠져서 나들목으로 나가기 시작했고 곧 사고현장에 필자 시야에도 들어왔습니다.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던 사람이 타와 부딪쳤는지 부서진 오토바이들과 승용차들이 엉켜있고 한 남자가 도로 한가운데 엎드러진채 피를 흘리고 있는 것입니다. 멀리서 앰뷸런스와 소방서가 달려오고 있고 주변에 사람들이 몰려들어 길이 완전히 막혀버렸습니다. 대충보기에도 쓰러진 사람은 거의 의식이 없는 듯했습니다. 곁에 있는 사람몇이 뭔가 응급조치를 해보려하지만 아무런 움직임조차 없습니다. 곧 구조대원들과 경찰차들이 도착하여 들것에 실어 병원으로 옮깁니다. 경찰이 도로정리를 하고서야 차들이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필자는 실려간 그 사람이 살아나게 해달라고 조용히 차안에서 기도해봅니다. 하지만 어쩐지 가망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자꾸만 뇌리에서 떠나질 않아서 그날 하루종일 마음이 편치 않았습니다. “ 살았을까.. 죽었을까… 글쎄..”

  한시간 후에 다시 그곳을 지나게 되었는데 사고처리가 모두 끝났는지 차들이 붐비게 지나다니고 있습니다. 아무일이 없었다는 듯이 또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분주하게 자신의 일을 보기 위해 속도를 올리며 달려갑니다. 하지만 조금 전에 한 사람의 생명이 그곳에서 심히 상하거나 떠났을지 모르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누구도 그곳을 기억하지 않습니다. 오직 현장을 본 사람과 그 사고난 사람의 가족이겠지요. 이곳 어스틴에 살다보니 가끔씩 도로를 가다가 꽃다발이 길가에 십자가와 함께 꼽혀져 있는 걸 볼때가 있습니다. 미국은 어디나 그렇습니다. 그건 교통사고로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 사고지점에 추모의 의미로 가져다 놓은 것입니다. 차를 안타고 다닐 수는 없으나 언제든지 사고가 나면 그 자리에서 사망하여 세상을 떠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늘 마음에 두고 운전을 합니다. 그런데 그런 꽃다발을 길가에서 만나면 마음이 싸늘해지고 때로는 애틋해집니다. 마음의 싸늘함이란 나도 그렇게 어느날 한시에 운전하다 죽을 수 있다는 두려움에서 옵니다.  애틋함이란 얼마나 죽은 가족이 보고싶으면 저렇게 사고현장에까지 십자가와 꽃다발을 가져다 놓고 눈물을 지을까하는 마음의 연민때문입니다.

  사람의 생명은 하나님께 달려있어서 언제라도 그분이 부르시면 갈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우리는 그런 일이 내게는 당장 없을 거라고 짐짓 잊고 삽니다. 그러다가 갑자기 눈 앞에서 사람의 생명이 쓰러져가는 장면을 보면 불현듯 자신의 존재를 되볼아 보게 됩니다. 더구나 평소에 가깝게 지내던 가족이나 친구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게 되어 장례식에라도 참석하게 되면 그런 슬픔이 더욱 우리 마음에 격랑을 칩니다. 연세드신 어르신이 평생친구인 한 동창의 장례식에 다녀온 후 한동안 마음을 잡지 못하고 한숨만 길게 쉬는 걸 본 일이 있습니다. 다음은 자신의 차례가  될지 모른다는 두려움때문이지요. 그렇다고 오늘 주님이 주신 아름다운 하루를 한숨과 걱정으로만 채울 수는 없습니다. 지금 숨쉬고 건강하다면 복받은 인생입니다. 지금 일할곳과 이야기나눌 친구가 있다면 성공한 인생이지요. 감사함으로 받으면 행복이 느껴집니다. 모세가 외칩니다. “ 아침에 주의 인자로 우리를 만족케하사 우리 평생에 즐겁고 기쁘게 하소서” (시90:14) 날마다 숨쉬는 순간마다 내 곁에 계신 그분께 모든 것을 맡기는 평강의 인생되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