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박용진의 목회단상 http://blog.kcmusa.org/jini11
   2019년 8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보기
월별로 보는 포스트

2017 년 03 월 (3)

2017 년 02 월 (2)

2017 년 01 월 (3)

2016 년 12 월 (4)

2016 년 11 월 (5)

2016 년 10 월 (4)

2016 년 09 월 (4)

2016 년 08 월 (3)

2016 년 07 월 (4)

2016 년 06 월 (5)

2016 년 05 월 (4)

2016 년 04 월 (4)

2016 년 03 월 (5)

2016 년 02 월 (4)

2016 년 01 월 (4)

2015 년 12 월 (4)

2015 년 11 월 (4)

2015 년 10 월 (5)

2015 년 09 월 (3)

2015 년 08 월 (4)

2015 년 07 월 (4)

2015 년 06 월 (4)

2015 년 05 월 (4)

2015 년 04 월 (5)

2015 년 03 월 (4)

2015 년 02 월 (4)

2015 년 01 월 (5)

2014 년 12 월 (5)

2014 년 11 월 (3)

2014 년 10 월 (5)

2014 년 09 월 (4)

2014 년 08 월 (5)

2014 년 07 월 (4)

2014 년 06 월 (4)

2014 년 05 월 (5)

2014 년 04 월 (4)

2014 년 03 월 (4)

2014 년 02 월 (4)

2014 년 01 월 (5)

2013 년 12 월 (3)

2013 년 11 월 (5)

2013 년 10 월 (3)

2013 년 09 월 (6)

2013 년 08 월 (3)

2013 년 07 월 (4)

2013 년 06 월 (2)

2013 년 05 월 (3)

2013 년 04 월 (1)

2013 년 03 월 (4)

2013 년 02 월 (4)

2013 년 01 월 (2)

2012 년 12 월 (1)

2012 년 11 월 (3)

2012 년 10 월 (3)

2012 년 09 월 (2)

2012 년 08 월 (2)

2012 년 07 월 (2)

2012 년 06 월 (2)

2012 년 05 월 (4)

2012 년 04 월 (1)

2012 년 03 월 (5)

2012 년 02 월 (1)

2012 년 01 월 (4)

2011 년 12 월 (2)

2011 년 11 월 (2)

2011 년 10 월 (4)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7 월 (4)

2011 년 06 월 (1)

2011 년 05 월 (3)

2011 년 04 월 (4)

2011 년 03 월 (3)

2011 년 02 월 (5)

2011 년 01 월 (3)

2010 년 12 월 (4)

2010 년 10 월 (2)

2010 년 09 월 (5)

2010 년 08 월 (3)

2010 년 07 월 (4)

2010 년 06 월 (4)

2010 년 05 월 (2)

2010 년 04 월 (4)

2010 년 03 월 (2)

2010 년 02 월 (3)

2010 년 01 월 (3)

2009 년 12 월 (2)

2009 년 11 월 (3)

2009 년 10 월 (4)

2009 년 09 월 (3)

2009 년 08 월 (4)

2009 년 07 월 (5)

2009 년 06 월 (4)

2009 년 05 월 (4)

2009 년 04 월 (4)

2009 년 03 월 (4)

2009 년 02 월 (4)

자주 가는 링크
메모박스
새로운 포스트 새로운 덧글 새로운 트랙백
사이드바

10월 15일 목회단상
어스틴제일장로교회 박용진 목사

   필자가 아는 지인 한 분이 들려준 이야기입니다. 그 분이 하루는 일을 마치고 밤늦게 시골길을 달려 귀가하게 되었습니다. 헤드라이트를 상향으로 올리고 달리는데 맞은편에서 아주 완전히 불이꺼진 자동차 한대가 오는 것입니다. 깜짝 놀라서 브레이크를 잡아 차를 세웠습니다. 분명 차는 차인데 전조등이나 미등 브레이크등 어디도 불이 켜지지 않은채 위험천만하게 길을 달려오는 것입니다. 만약 라이트가 없이 달려오는 차를 먼저 보지 못했으면 틀림없이 사고가 났을 것입니다. 아마 그 차는 라이트가 작동하는 장치에 고장이 난게 틀림없습니다. 불꺼진 차는 잠시 멈추더니 이내 그 분의 차를 천천히 지나쳐 또 길을 달리는 것입니다. 불꺼진 차는 등뒤로 점점 멀어져가는데 그 분은 걱정이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캄캄한 밤길에 전조등 없이 가다가 사고라도 나면 어쩌나하는 마음에 발이 떨어지질 않는 것입니다. 잠깐 고민하다가 이내 차를 거꾸로 돌려 지나쳐간 그 차를 쫓아갔습니다.

그리고는 그 차 앞에서 달리며 등없는 그 차의 안내차 역할을 해주었습니다.  마주오는 차들과 부딪치치 않도록 말입니다. 그렇게 몇 킬로메터를 달려준 후에 각기 헤어져 필자의 지인도 집에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그 차의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지 못하고 중간에서 되돌아온게 마음에 걸려서 한주간 내내 걱정을 하는 것입니다. 필자가 말했습니다. “그만큼 하셨으면 많이 도워주셨으니 별 일없이 그 차도 집에 갔을 겁니다” 그 분이 말했습니다. “도울거면 끝까지 했어야되는데... 꼭 돕다가 만 것 같아서 영 찜찜합니다.”  너무 늦은 밤에 너무 먼거리를 갈 수가 없어서 적당한 곳에서 차를 돌린 것이 꽤 미안했던 모양입니다. 필자는 누군지도 모르고 어디에 사는지도 모르는 사람이 겪었을 어려움때문에 근심하는 그 분의 모습이 얼마나 가슴따뜻하게 느껴지던지요. 

살다보면 완전히 불꺼진 차를 몰고 길을 가야하는 날도 있을 것입니다. 누가 그렇게 위험한 차를 몰고 운전을 하겠습니까마는 피치못할 사정이란게 인생에 늘 있게 마련이지요. 아무리 태풍이 불어도 꼭 차를 끌고 나가야 하는 이가 있고 아무리 폭우가 쏟아져도 시간안에 도착해야 하는 이도 있습니다. 그래서 늘 위험한 길에 다니는 사람이 있게 마련입니다. 그리고 나는 절대 그럴 일이 없다고 생각한 사람에게도 불현듯 그런 날이 들이닥치기도 합니다. 이러한 인생의 의외성때문에 누구도 인생에 자신있다고 말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도 불꺼진 차와 같은 인생을 보면 연민이 오르고 돕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 인지상정이겠지요. 더구나 호젓한 길에서 만난 이라면 끝까지 돕지 못한것 때문에 그렇게 잠못 이루기도 합니다. 주님은 그런 자비심을 우리마음의 한 구석에 살짝 심어 놓으신게 분명합니다. 경쟁자나 무례한 자에게 불같은 화가 오르는 사람도 곤란받고 있는 자에게는 자비로운 마음이 굴뚝같이 솟아납니다. 그리고 그런 따뜻함이 많은 사람이 주님의 일에 종종 쓰임받습니다. 본래 마음의 생김새가 이웃의 눈물에 약하게 되어 있는 것이지요.

필자의 귀에 그분의 자비를 즐거워하는 노래소리가 환하게 들립니다. “ 주의 자비가 내려와 내려와 주의 자비가 봄비같이 주의 자비가 내려와 나를 덮네 헤이호 주의 자비하심과 헤이호 주의 은혜로 헤이호 나는 영원히 춤추리…” 인생을 영원히 춤추게 하는 주의 자비하심이 오늘은 봄비같이 우리를 덮으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