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rs in GetInsertSQL. Connection or SQL invalid. Try using $connection->debug=true;

 

장재웅의 희망의 씨앗 블로그
http://blog.kcmusa.org/jaechang
 
 

본문 제목 전체카테고리 | 카테고리
영국의 런던에 있는 웨스트민스트 사원에 가면 존 웨슬리(John Wesley)형제의 기념비가 세워져 있습니다. 그 기념비에는 평소 존 웨슬리가 했다는 세 마디 말이 새겨져 있습니다.

“세계는 나의 교구이다”

“하나님은 당신의 일꾼을 땅에 묻으신다. 그러나 당신의 일은 계속해 나아가신다.”

“세상에서 가장 좋은 것은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이다"

출애굽이후 광야 40년 여정을 거쳐 하나님이 허락하신 땅 가나안 입성을 눈앞에 두고 여호수아1장 1절은 ‘여호와의 종 모세가 죽은 후에’로 시작되어집니다. 하나님은 모세가 땅에 묻혀도 새 지도자 여호수아를 부르시고 가나안 정복과업을 맡기십니다. 하나님의 꿈은 위대한 종 모세가 죽은 후에 여호수아를 통해 진행된 것입니다.

하나님은 모세가 죽은 후 불안해하고 있던 모세의 시종 여호수아에게 “이 율법책을 네 입에서 떠나지 말게 하며 주야로 그것을 묵상하여 그 가운데 기록한 대로 다 지켜 행하라 그리하면 네 길이 평탄하게 될 것이라 네가 형통하리라(수1:7-8)”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모세가 광야에서 하나님이 주신 말씀들을 다 기록한 후 가나안 정복을 위해 요단강을 건너려던 여호수아에게 처음으로 ‘묵상’이라는 단어를 주신 것입니다. 여호수아는 이 말씀을 붙잡고 매일 새벽 일찍 일어나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하며 가나안 땅의 정복 전쟁에서 33번의 승리를 거두게 됩니다.

예로부터 성경을 읽고 묵상하고 기도하는 것을 렉시오 디비나(Lectio Divina), 즉 영적인 독서(Spiritual Reading)라고 불렀습니다. 우리 믿음의 선배들은 경건의 시간(Quiet Time)이라고도 바꾸어 불러왔습니다. 묵상이란 한마디로 깊이 생각하는 것입니다(시편77:12). 하나님의 행하신 일들, 광대하심, 위대하심, 선하심, 동행과 인도하심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약(Medicine)과 묵상(Meditation)이란 단어는 어원이 같습니다. 약이 몸속으로 녹아들어 병을 치료하듯이 말씀을 묵상하는 것도 약과 같아서 우리 미음속의 두려움과 죄, 염려와 근심의 병들을 치료하는 것입니다.
중국의 드와이트 무디(Dwight Lyman Moody)라고 불리우는 리랜드 왕(Leland Wang)은 1920년 예수님을 믿자마자 “영의 양식을 먼저 먹기 전에는 육의 양식을 먹지 않게 하소서”라고 기도하면서 “성경을 읽지 않고는 아침식사를 하지 않는다. “No (B)read, No (b)read” “No Bible, No Breakfast”는 구호를 만들어 신앙적인 성장과 성숙을 추구했다고 합니다.

‘Evil’을 거꾸로 하면 ‘Live’가 됩니다. ’자살‘을 거꾸로 하면 ’살자‘가 됩니다. 성경의 2가지 주제는 슈마(브)와 쉐마입니다. 슈마(브)는 ‘돌아오라’ 쉐마는 ‘들으라’라는 뜻입니다. 하나님께로 돌아와 회개하면 회복되고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면 살 길이 열린다는 것입니다. 각박하고 메마른 광야와 같은 삶속에서도 날마다 가나안 천국을 이루며 살아갈 수 있는 것은 하나님께로 돌아와 말씀 앞에 서는 것입니다. 가장 위험한 것은 하나님의 부재(the absence of God)요, 가장 좋은 것은 하나님의 임재(the presence of God)이기 때문입니다.

하루 30분 QT가 30시간을 좌우한다는 결심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묵상하고 기도하는 삶은 ‘가난’해도 ‘가나안’의 축복을 누리게 합니다. 우리의 눈에서 눈물이 마르지 않게 합니다. 마른 지팡이에 싹이 나듯이 삶의 환경이 비록 척박한 황무지와 같을지라도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땅으로 바꿉니다.

✍️장재웅 목사 (2016년 9월 20일자 국민일보 오늘의 설교)
◇약력=△감리교신학대,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미국 LA 클레어몬트신학대학원, 보스턴대 신학대학원 졸업 △현 미국연합감리교회 뉴욕연회 정회원

2020 Begin Again https://youtu.be/Um9rQjEF5Y8 합니다-됩니다. www.mdkumc.org

오래전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GE의 전회장인 경영의 천재 잭 웰치(Jack Welch)는 GE를 세계적인그룹으로 키우는 과정속에서 종종 자신의 회사의 임원들을 독려할 때 “동그라미는 잊어버리라(Forget the Zeroes)”라는 말을 자주 했다고 합니다. 자신이 커진다고 해서 거기에 도취되어 작은것을 간과하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크기가 커지면 그것이 강점이 되기보다는 오히려 장애가 될수 있다는 것입니다. 후에 그는 큰 사업을 좀 더 작은 사업으로 분리해 독립적인 프로젝트를 추진, 그곳에서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고 조언했다고 합니다.

미래학으로 아시안인 최초로 학위를 받은 최윤식박사(휴스톤 대학교 미래학부, 아시아 미래 연구소 소장)는 이미 ‘수의 성장‘이 멈춰버리고 벼랑 끝에 선 한국교회를 향해 “한국교회가 성장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성전 건축 등 하드웨어에 대한 투자가 아닌 사람과 소프트웨어에 집중하는 새로운 활로 모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가 예측하는 2020년 한국교회의 미래는 창세기 41장의 일명 ‘7년의 풍년과 7년의 흉년’ 시나리오처럼 풍년과 같은 폭발적인 성장기를 거쳤던 한국교회가 외형적인 면에서 2050년 경 한국교회성도 수가 300만으로 급격하게 줄어들고, 저출산과 고령화 시대와 맞물려 주일학교 숫자는 대략30~40만 명으로 추락, 교인 중 60~70% 이상이 은퇴자로 채워지게 되는 극심한 침체기로 접어들것이란 분석입니다. 그는 “새로운 시대에 위기를 극복하고 시대적 소명을 감당하는 교회는 하나님이 제2의 부흥기에 다시 일으키시지만, 그렇지 않은 교회는 소멸될 것이다”라고 전망하며 “지금의한국교회는 외형적으로는 화려하지만 내부는 심각한 영양 실조에 걸린 상황이다. 복음의 열정은시들고, 주일마다 외쳐지는 설교는 양적 성장을 위한 도구가 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결론적으로 그는”숫자의 늪에 빠진 한국교회가 새로운 부흥의 파도를 타기 위해서는 영성의 수준을 높이고 기존의 리더십과 시스템 구조의 혁신부터 시작해 모든 신앙생활 방식이 새롭게 달라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하나님의 사람 다윗은 많은 인고의 세월을 거쳐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 이상을 갖게된 후에도 숫자의 마력을 이기지 못하고 군대장관 요압을 불러 인구조사를 시킵니다. 이것이 그의 일생일대에 큰오점을 남기게 되고 하나님의 진노를 사게 된 것을 우리는 성경을 통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예수님에게는 평생 12명의 교인이 전부이셨습니다. 오병이어의 기적을 일으켰을 때 수천명의 사람들이 그를 따르면서 왕으로 추대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사람들의 요구보다는 하나님과 교제하기 위해 산으로 올라 가셔서 홀로 독거의 시간을 가지셨습니다. 후에 예수님은 그를 따르던사람들로부터 온갖 멸시와 수치를 당하시며 그 당시 흉악범인 사형수에게 주어지는 십자가형틀에달리시게 되셨습니다. 세상적인 기준으로 보면 예수님은 외적인 성장을 전혀 이루지 못한 분처럼보입니다. 그러나 외관상으로 예수님은 실패자처럼 보이지만 부활사건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성공자이심을 보여 주셨습니다.

외적인 숫자 성장의 늪에 빠져 허우적 거리는 한국교회가 다시 건강히 세워지기 위해선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원초적인 십자가 복음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인 숫자(Membership)와 재정(Money)이 감소될때 본질적 의미(Meaning)의 회복은 모든 것을 살려낼 것입니다. 현재의 위기에 대한 근본적인 진단과 뼈를 깎는 갱신을 통해서 목회자나 성도들의 영성의 수준을 높이고 오늘이 시대에 부르심을 받은 소명자들로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보여주신 십자가 성장을 위한 거룩한파괴와 해산하는 수고를 위해 헌신해야할 때가 바로 지금 이 때입니다.

“네가 왕후의 자리를 얻은 것이 이 때를 위함이 아닌지 누가 알겠느냐(에 4:14)"
(글:장재웅목사 워싱턴(MD)하늘비전교회)
2020 Begin Again https://youtu.be/Um9rQjEF5Y8 www.mdkumc.org
R.E.S.P.E.C.T.

R: Take Responsibility for what you say and feel without blaming.

E: Use Empathetic listening.

S: Be Sensitive to differences in communication styles.

P: Ponder what you hear and feel before you speak.

E: Examine your own assumptions and perceptions.

C: Keep Confidentiality.

T: Trust ambiguity because we are not here to debate who is right or wrong.

(*Source: Kaleidoscope Institute)

합니다-됩니다.

장재웅의 잠들지 않는 사역노트

Profile
사진> 하나님의 꿈, 하나님의 심장 장재웅목사의 희망의 씨앗 Blog에 오심을 환영합니다. 꿈꿀수 없어 무너져가는 각박하고 메마른 이민의 삶속에서 푸르고 푸른 하나님의 꿈이 솟아나며 의의 나무 가득한 세상속의 God's Dream 꿈꾸며...오늘도 눈물과 기도의 씨앗, 희망과 씨앗(Seed of Hope)을 뿌리며......
Category
Calendar
   2020. 1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w Post
 
New Trackback
Monthly List

2020 년 01 월 (2)

2016 년 01 월 (1)

2015 년 08 월 (1)

2015 년 07 월 (1)

2014 년 11 월 (2)

2014 년 03 월 (2)

2014 년 02 월 (5)

2013 년 10 월 (1)

2013 년 09 월 (1)

2013 년 06 월 (6)

2013 년 05 월 (4)

2013 년 04 월 (1)

2013 년 02 월 (1)

2013 년 01 월 (1)

2012 년 10 월 (1)

2012 년 09 월 (1)

2012 년 08 월 (2)

2011 년 11 월 (1)

2011 년 10 월 (1)

2011 년 09 월 (1)

2011 년 05 월 (1)

2011 년 03 월 (2)

2011 년 02 월 (1)

2011 년 01 월 (2)

2010 년 12 월 (3)

2010 년 11 월 (3)

2010 년 10 월 (1)

2010 년 09 월 (2)

2010 년 06 월 (1)

2010 년 05 월 (6)

2010 년 04 월 (1)

2010 년 03 월 (8)

2010 년 02 월 (1)

2010 년 01 월 (4)

2009 년 12 월 (4)

2009 년 11 월 (2)

2009 년 10 월 (2)

2009 년 09 월 (5)

2009 년 08 월 (3)

2009 년 07 월 (4)

2009 년 06 월 (1)

2009 년 03 월 (1)

2009 년 02 월 (1)

2009 년 01 월 (2)

2008 년 10 월 (3)

2008 년 09 월 (6)

2008 년 07 월 (1)

2008 년 05 월 (1)

2008 년 04 월 (2)

2008 년 02 월 (3)

2008 년 01 월 (3)

2007 년 12 월 (4)

2007 년 11 월 (4)

2007 년 10 월 (2)

2007 년 09 월 (2)

Links
Memo Box
Skin by Mongsil